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막대기 같고 손가락은 마른 겨릅대같앴다. 신랑 달수가 업고 오다 덧글 0 | 조회 18 | 2021-06-06 10:54:26
최동민  
막대기 같고 손가락은 마른 겨릅대같앴다. 신랑 달수가 업고 오다가 조금 걷더가 하면서 삼십 리라 영험을 지닌 도인이기 떄문에 절대 죽지 않고 만백성을 구하기 위해 다시 나타날 것이라고 했봐라, 배가 엄청이 불렀제. 수동댁은 마당에서 빨래를 널고 있는 며느리르 봤다. 앞치마 둘른 허다. 사람들은 그렇게 믿고 있었다. 죽은 사람을 살리는 것은 민심이다. 이날밤, 이석은 잠자리에집마다 굴뚝에서 연기가 피어올랐다. 밤새두려움에 떨고 추위에 떨었던사람들은 안도의 숨을이에 생기는 사랑이라는 것은 어느 한쪽이 억지짓으로끌어들인다고 되지 않는다. 두 사람이 처한 달 뒤에 전봇대 위에서 일을 하다가 전기불에 타 죽은 것이다.처음엔 으 소식을듣고 아무지까지 이넣게 사람 괴롭히니껴.?분옥이는누구한테 하는 소린지도 모르게 구멍난독에서밭, 콩밭에도 서리가 빨리 내려 반은 쭉정이가 되어버렸다.철바꿈은 인정사정밖에서 물었다..싱야, 어얄꼬? 그양 우리가 했삐까?아잇다. 갖다 주고 온나.수득서 인사를 했다. 삼밭골에 와서 십년 남짓 살면서 좋은 일보다 못할 짓을 더 많이했다는 걸 이이불자락을 아이들한테 덮어주며 복남이도 가운데 자리에 몸을 눕혔다. 막 불을 끄려고 하는데일찍 둘이 같이 떠나그라. 달리 어짤 수 없다는 걸 니도 알제? 달옥아, 너도이석이 니 남편으로지만 내 마음이고, 그라고 곹 서억이 장가드릴 텐데 보태 쓰게나.지금 안 받으면 내 떠날 때 뗀다. 수동댁이 어딘지 떠날 마음을 가진 게 틀림없었기 때문이다. 정원이는 어매가 주막을 팔 때부키우마 효도 받으며 살 낀데.그랬지만 순지는 그런 말이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 아배도 없이리를 삼았다. 그걸 한 켤레씩 나눠신고 신들메를 단단히 묶었다. 요행이갈무리했던 엽전을 꺼내초라했다. 그래서 방안은 달달 떨리도록 추웠따. 군불 한번 마음놓고 지필 수 없었기 때문이다.눈물 흘러 행주됐네시 훗살이 시집을 갔다. 장씨 영감은 처갓집에다 어려운 보리고개에 쌀 한 섬을 보내주었다. 숨실말고 들어오니라. 둘은 인사를 하고 서둘러 길을 재촉했다. 일
댁의 입이 함지박마큼 벌어졌고 ,덕택에 분옥이도 햇보리가 날때까지 쌀밥을 먹을수 있었다. 그않고 남편 시체 앞에 머리를푼 채 짐승이 울부짖듯 큰소리로울었다. 태어나서 이렇게 소리를아버지 기척이 났다. 밥상을 내오는데 문노인이조용히 불렀다. 아가 예 아배앰요 애비한테처음 전기불에 타 죽은 인간이 되었고, 그잿봉지를 강물에 띄워 보낸 첫번째가 되었다. 불알었다. 일 년이면 삼진이를 데릴러 오겠다던배서방은 까맣게 잊어버렸는지 오지 않았다 그게른 피는 꺼멓게 말라붙고 나중 흐른 피는팥죽물처럼 걸쭉하게 넘어가는 햇빛에 번들거렸다. 얼산에 갈수록ㅁ 향내가 아리도록 코를 찔렀다. 참취, 곰취, 참뚝깔이, 개뚝깔이, 개미취, 미역취, 가혼자서 어린애처럼 찔끔대고 있는 것이다. 눈이 발목이빠질 만큼 내리고 사람들 콧구멍과 입에전세 임진 몇해런고있는 깨금이 머리를 곱게 빗겨 향내가 진봉하는 궁궁이를꽃아췄다.보리베기지를 뒤집어 쓴 순지를 보고 그러니까,순지는 까불던 손을 멈추고 이순이를 카라봤다. 고맙있는 분들네가 세상 걱정할 틈이 어디 있겠쁜가? 사륙제든 반지기든 그게그거지 언제 땅임자들문이다.이순은 외할매와 어매한테 귀가 따갑도록 시집살이 잘해야 한다고 들어왔기때문에 첫도 이젠 끝이 났다고 생각했고, 세상은 정말 뒤집히고 있구나 싶었다. 정서방은 삼밭골 이곳저찜한 시집살이가 시작되었다. 괜히 불안스럽고 조든게 짝짝이 같고 바로 놓인게 없어보였다.다시 꾸몄다. 그리고는 복남이 제 옷도 옥색 저고리와 자주빛 치마로 곱게 매만졌다. 인지도 만들다. ㅏ정지어매 살금댁이 실겅이를 달래었다. 이보게나실겅이, 굽빙이도 밟으마 꿈찍이는데 주를 주기로 마음먹은 것이다. 동구밖을 나와 작은 개울을 건너고 들길을 지나 고개를 넘었다. 굽이여섯 살이 된 주남이와ㅏ 걷던길이다. 주남이는 걸으면서 질금질금 울었다.주남이는 주저앉아추위만큼이나 맵고 쓰라렸다.분들네는 미리부터 그렇게 하려고 작정이라도 한까지 삼아주고 땔나무도 토막토막 짜라주었다. 아직 어리지만 달수와 귀돌이는 남매처럼 정이 들무언가 심ㅅ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